YFK NEWS

항공산업체, 학계, 공군이 함께하는 항공소년단

KAI, EC와 손잡고 최초국산헬기 수리온 수출길 연다

  • 날짜
    2011-05-03
  • 조회수
    2481
KAI, EC와 손잡고 최초국산헬기 수리온 수출길 연다
 - 수리온 해외수출전담회사 KAI-EC(주) 설립 현판식 가져

  - 향후 15년간 전세계 동급 노후헬기 교체대상 1,000여대에 대한 수출 활동 본격 전개 
 

국내 유일의 완제기 제작업체인 한국항공우주산업(대표이사 김홍경, 이하 KAI)은 유로곱터(이하 EC)와 최초 국산헬기 수리온 해외수출 전담회사인 KAI-EC(주) 설립 현판식을 갖고 수리온의 해외수출 마케팅을 본격적으로 전개해 나아간다고 3일 밝혔다.

 KAI-EC(주)는 KAI 51%, EC 49%를 투자하여 설립하였으며 2007.10월 JVC(Joint Venture Company) 설립 MOU 체결, 지난해 12월 상호 합의에 따라 금년 2월 공식 법인을 설립하였다.

 EC는 유럽의 다국적 항공우주기업인 EADS의 헬기 전문 자회사로 전세계 헬기시장의 50%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세계 최대 헬기제작업체이다.

  KAI는 금번 EC와의 전략적인 제휴를 통해 진입장벽이 높은 기존 시장에서 EC의 마케팅 인프라 및 노하우를 활용할 수 있게 되었으며 또한, EC가 수리온 개발시 투자한 투자금의 일부를 수출을 통해 환수토록 되어 있어 EC의 적극적인 마케팅 참여도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.

  EC사의 시장전망에 따르면 향후 15년간 전세계 시장에서 수리온급 기종의 노후헬기 교체대상 규모는 1,000여대에 이르며 주요 경쟁기종(AW149, UH-60M) 고려시 30% 시장 확보가 가능하다고 밝히고 있어 300~400여대 규모의 해외수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.

  수리온은 대한민국 육군의 기동헬기로 운영될 최초 국산헬기로 KAI에서 개발중이며 쌍발엔진에 최대이륙중량 8.7톤으로 완전군장병력 9명 수송이 가능하고 전투병력 및 장비/물자 수송, 전시 공중강습작전, 의무수송, 탐색구조 등의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. 2006.6월 개발을 시작하여 2010.3월 성공적으로 초도비행을 마쳤으며 2012.9월 양산1호기를 인도할 예정이다.

 KAI-EC(주) 정연석 대표이사는 한국항공우주산업(주)와 국내기업들의 우수한 기술력 그리고 유로콥터社 전세계 영업망과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국민의 헬기 수리온의 해외 수출을 통해서 자동차 및 조선산업에 이어 명실상부한 항공기 수출국으로 거듭나게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. 
  이 날 현판식에는 KAI 김홍경 사장을 비롯하여 방위사업청 박원동 KHP사업단장, 방산진흥국장, 방산물자교역지원센터장, KHP사업단 민군협력부장 및 유로콥터社 주요인사 등 20여명의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으며, KAI-EC(주)의 설립을 축하하고 수리온 헬기 수출 성공을 다짐하는 뜻 깊은 자리를 가졌다.